글제목 : [찝 이벤트 결과] 5월 21일 ~ 31일 찜 이벤트 결과 조회수 : 105
글쓴이 : 알지 날짜 : 2020-07-03 18:41:00 추천 : 0

너무 명확한 베스트셀러에만 집중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원래 기획 의도는 다양한 책을 독자들이 찜을 하고, 그 결과를 다른 독자들과 나누려고 하는 목적이라는 것 잘 아시죠?!

그래서, 제도를 조금 바꾸려고 합니다. 지금은 최고 점수를 가진 책들을 선택한 분들 중에서 등수를 정했는데, 2000마일리지 이상 제공하는 도서의 경우는 해당 도서에서 <중복 찜 수>가 가장 적은 한 분에게 마일리지를 드리고, 그 다음 판매지수에 있는 책에서 2등(역시 중복수가 적은 분만 한 명 당첨), 3000은 판매지수가 높은 3종에서 각각 1, 2, 3등을 뽑도록 바꾸겠습니다.

많이 클릭하는 경우, 1 2 3등을 맞춰도 전혀 마일리지를 못 받을 수 있습니다. 원래 이 찜 이벤트가 정말 찜하고 싶은 책을 위한 것이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이런 원칙에 근거해서 찜은 찜 한 날로 부터 10일 후에는 찜 취소가 안되도록 프로그램 할까 합니다.)

 

이제 이벤트 결과 입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찜 이벤트에 참여하신 Redman님에게 우선 1000 포인트

 

그리고

 

하양물감 8000
stella09 4000
살리에르 2400
행복단지 2400
치카 2000
행인 2000
빨강앙마 900
불꽃의노래 500

 

[세부적인 사항입니다.]

분류 제목 출판일 필명 찜한 날  판매지수  중복수 마일리지
경제/경영 코로나 이후의 세계 2020-05-30 하양물감 2020-05-31        65,965 2 2000
경제/경영 코로나 이후의 세계 2020-05-30 stella09 2020-05-30        65,965 4 1000
경제/경영 기록의 쓸모 2020-05-21 빨강앙마 2020-05-21        17,425    
경제/경영 기록의 쓸모 2020-05-21 치카 2020-05-21        17,425    
경제/경영 기록의 쓸모 2020-05-21 stella09 2020-05-21        17,425    
경제/경영 기록의 쓸모 2020-05-21 살리에르 2020-05-24        17,425    
경제/경영 기록의 쓸모 2020-05-21 행복단지 2020-05-25        17,425    
경제/경영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6,175    
경제/경영 다시 리더를 생각하다 2020-05-27 하양물감 2020-05-31          6,175    
경제/경영 어떻게 마음을 움직일 것인가 2020-05-28 stella09 2020-05-28          2,510    
경제/경영 심플하지만 화려하게 해주세요 2020-05-21 빨강앙마 2020-05-21          2,315    
경제/경영 심플하지만 화려하게 해주세요 2020-05-21 치카 2020-05-21          2,315    
경제/경영 심플하지만 화려하게 해주세요 2020-05-21 stella09 2020-05-21          2,315    
경제/경영 심플하지만 화려하게 해주세요 2020-05-21 행복단지 2020-05-25          2,315    
경제/경영 고잉 그레이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075    
경제/경영 고잉 그레이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075    
경제/경영 이러니 내가 행복할 리가 있나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955    
경제/경영 이러니 내가 행복할 리가 있나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955    
경제/경영 골목식당 전쟁 2020-05-29 행복단지 2020-05-30            795    
과학/컴퓨터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 2020-05-28 stella09 2020-05-28          9,795 3 1000
과학/컴퓨터 태양계가 200쪽의 책이라면 2020-05-28 행복단지 2020-05-28          9,795 5  
과학/컴퓨터 우아한 방어 2020-05-25 치카 2020-05-28          2,425    
과학/컴퓨터 하버드 수학 박사의 슬기로운 수학 생활 2020-05-27 stella09 2020-05-27          1,670    
과학/컴퓨터 하버드 수학 박사의 슬기로운 수학 생활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1,670    
과학/컴퓨터 감염의 전장에서 2020-05-22 빨강앙마 2020-05-22          1,075    
과학/컴퓨터 감염의 전장에서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2          1,075    
과학/컴퓨터 감염의 전장에서 2020-05-22 stella09 2020-05-25          1,075    
과학/컴퓨터 감염의 전장에서 2020-05-22 행인 2020-05-26          1,075    
과학/컴퓨터 돼지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045    
과학/컴퓨터 돼지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045    
과학/컴퓨터 신기하고 재미난 집구석 과학 2020-05-25 행인 2020-05-26            630    
과학/컴퓨터 알아두면 피곤한 과학 지식 2 2020-05-27 치카 2020-05-27            420    
과학/컴퓨터 알아두면 피곤한 과학 지식 2 2020-05-27 행인 2020-05-27            420    
과학/컴퓨터 알아두면 피곤한 과학 지식 2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420    
과학/컴퓨터 알아두면 피곤한 과학 지식 2 2020-05-27 하양물감 2020-05-31            420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불꽃의노래 2020-05-25        16,060 0 500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16,060 0 500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6,060 2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6,060 2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치카 2020-05-26        16,060 2  
만화 날씨의 아이 1 2020-05-25 행인 2020-05-26        16,060 2  
만화 두 번째 금붕어 2020-05-27 빨강앙마 2020-05-27          8,290    
만화 두 번째 금붕어 2020-05-27 치카 2020-05-27          8,290    
만화 두 번째 금붕어 2020-05-27 행인 2020-05-27          8,290    
만화 두 번째 금붕어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8,290    
문학 기억 1 2020-05-30 하양물감 2020-05-31      114,230 9 3000
문학 기억 1 2020-05-30 행복단지 2020-05-30      114,230 30 2000
문학 기억 1 2020-05-30 stella09 2020-05-30      114,230 26 1000
문학 기억 2 2020-05-30 행복단지 2020-05-30      103,440    
문학 기억 2 2020-05-30 stella09 2020-05-30      103,440    
문학 기억 2 2020-05-30 하양물감 2020-05-31      103,440    
문학 죽은 자의 집 청소 2020-05-30 stella09 2020-05-30        39,70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행인 2020-05-27        37,72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빨강앙마 2020-05-28        37,72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치카 2020-05-28        37,72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행복단지 2020-05-28        37,72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stella09 2020-05-28        37,720    
문학 내가 빛나는 순간 2020-05-28 하양물감 2020-05-31        37,720    
문학 아무튼, 여름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27,180    
문학 아무튼, 여름 2020-05-29 치카 2020-05-29        27,180    
문학 아무튼, 여름 2020-05-29 stella09 2020-05-29        27,180    
문학 숙명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24,045    
문학 숙명 2020-05-29 치카 2020-05-29        24,045    
문학 숙명 2020-05-29 stella09 2020-05-29        24,045    
문학 숙명 2020-05-29 행복단지 2020-05-30        24,045    
문학 숙명 2020-05-29 하양물감 2020-05-31        24,045    
문학 돈지랄의 기쁨과 슬픔 2020-05-25 stella09 2020-05-25        21,095    
문학 돈지랄의 기쁨과 슬픔 2020-05-25 치카 2020-05-26        21,095    
문학 지랄발랄 하은맘의 불량육아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5        17,810    
문학 행복은 이어달리기 2020-05-22 빨강앙마 2020-05-22        13,135    
문학 행복은 이어달리기 2020-05-22 치카 2020-05-22        13,135    
문학 행복은 이어달리기 2020-05-22 하양물감 2020-05-22        13,135    
문학 행복은 이어달리기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5        13,135    
문학 행복은 이어달리기 2020-05-22 행인 2020-05-26        13,135    
문학 내 인생은 열린 책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8,300    
문학 내 인생은 열린 책 2020-05-25 stella09 2020-05-25          8,300    
문학 내 인생은 열린 책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8,300    
문학 내 인생은 열린 책 2020-05-25 치카 2020-05-26          8,300    
문학 내 인생은 열린 책 2020-05-25 행인 2020-05-26          8,300    
문학 고양이에 대하여 2020-05-22 빨강앙마 2020-05-22          6,160    
문학 고양이에 대하여 2020-05-22 stella09 2020-05-22          6,160    
문학 고양이에 대하여 2020-05-22 치카 2020-05-22          6,160    
문학 고양이에 대하여 2020-05-22 하양물감 2020-05-22          6,160    
문학 아르카디아에도 나는 있었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5,685    
문학 아르카디아에도 나는 있었다 2020-05-25 행인 2020-05-26          5,685    
문학 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5,605    
문학 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5,605    
문학 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5,605    
문학 집안일이 귀찮아서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했다 2020-05-25 치카 2020-05-26          5,605    
문학 워터 게임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4,810    
문학 워터 게임 2020-05-25 행인 2020-05-26          4,810    
문학 워터 게임 2020-05-25 치카 2020-05-28          4,810    
문학 차가운 숨결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4,755    
문학 차가운 숨결 2020-05-29 치카 2020-05-29          4,755    
문학 차가운 숨결 2020-05-29 stella09 2020-05-29          4,755    
문학 빈 옷장 2020-05-25 치카 2020-05-26          4,640    
문학 빈 옷장 2020-05-25 행인 2020-05-26          4,640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stella09 2020-05-25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불꽃의노래 2020-05-25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치카 2020-05-26          4,325    
문학 욕망을 파는 집 1 2020-05-25 행인 2020-05-26          4,325    
문학 세 개의 잔 2020-05-25 치카 2020-05-26          4,300    
문학 세 개의 잔 2020-05-25 행인 2020-05-26          4,300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stella09 2020-05-25          4,215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4,215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6          4,215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치카 2020-05-26          4,215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행인 2020-05-26          4,215    
문학 엄마라는 여자 2020-05-25 하양물감 2020-05-31          4,215    
문학 이제 막 독립한 이야기 : 우연한 사랑, 필연적 죽음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4,115    
문학 내 생애 가장 큰 축복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3,975    
문학 내 생애 가장 큰 축복 2020-05-29 치카 2020-05-29          3,975    
문학 내 생애 가장 큰 축복 2020-05-29 stella09 2020-05-29          3,975    
문학 내 생애 가장 큰 축복 2020-05-29 행복단지 2020-05-30          3,975    
문학 결혼 뒤에 오는 것들 2020-05-21 빨강앙마 2020-05-21          3,505    
문학 결혼 뒤에 오는 것들 2020-05-21 stella09 2020-05-21          3,505    
문학 결혼 뒤에 오는 것들 2020-05-21 행복단지 2020-05-25          3,505    
문학 결혼 뒤에 오는 것들 2020-05-21 행인 2020-05-26          3,505    
문학 나의 작은 화판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3,175    
문학 나의 작은 화판 2020-05-29 치카 2020-05-29          3,175    
문학 나의 작은 화판 2020-05-29 stella09 2020-05-29          3,175    
문학 나의 작은 화판 2020-05-29 행복단지 2020-05-30          3,175    
문학 어셴든, 영국 정보부 요원 2020-05-30 stella09 2020-05-30          3,125    
문학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2020-05-25 치카 2020-05-27          2,670    
문학 아빠라는 남자 2020-05-25 stella09 2020-05-25          2,655    
문학 아빠라는 남자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2,655    
문학 아빠라는 남자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6          2,655    
문학 아빠라는 남자 2020-05-25 치카 2020-05-26          2,655    
문학 아빠라는 남자 2020-05-25 하양물감 2020-05-31          2,655    
문학 아날로그를 그리다 2020-05-27 빨강앙마 2020-05-27          2,365    
문학 아날로그를 그리다 2020-05-27 치카 2020-05-27          2,365    
문학 아날로그를 그리다 2020-05-27 stella09 2020-05-27          2,365    
문학 아날로그를 그리다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2,365    
문학 추억으로 가는 당신 2020-05-27 stella09 2020-05-27          2,185    
문학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 2020-05-22 stella09 2020-05-22          1,920    
문학 나는 자폐 아들을 둔 뇌과학자입니다 2020-05-22 행인 2020-05-26          1,920    
문학 초록지붕집의 마릴라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735    
문학 초록지붕집의 마릴라 2020-05-25 stella09 2020-05-25          1,735    
문학 초록지붕집의 마릴라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735    
문학 수사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500    
문학 수사 2020-05-25 stella09 2020-05-25          1,500    
문학 수사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500    
문학 수사 2020-05-25 행인 2020-05-26          1,500    
문학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1,215    
문학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215    
문학 무너져 내리다 2020-05-25 stella09 2020-05-25          1,190    
문학 무너져 내리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1,190    
문학 푸른 길의 여행자 2020-05-27 빨강앙마 2020-05-27            830    
문학 푸른 길의 여행자 2020-05-27 치카 2020-05-27            830    
문학 푸른 길의 여행자 2020-05-27 행인 2020-05-27            830    
문학 푸른 길의 여행자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830    
문학 푸른 길의 여행자 2020-05-27 하양물감 2020-05-31            830    
문학 수이사이드 클럽 2020-05-27 빨강앙마 2020-05-27            795    
문학 수이사이드 클럽 2020-05-27 치카 2020-05-27            795    
문학 수이사이드 클럽 2020-05-27 행인 2020-05-27            795    
문학 수이사이드 클럽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7            795    
문학 이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550    
문학 이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550    
문학 천로 역정 2020-05-30 행복단지 2020-05-30            410    
문학 천로 역정 2020-05-30 stella09 2020-05-30            410    
문학 시어니 트윌과 대마법사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370    
문학 시어니 트윌과 대마법사 2020-05-25 불꽃의노래 2020-05-25            370    
문학 산림욕의 행복 2020-05-21 치카 2020-05-21            345    
문학 산림욕의 행복 2020-05-21 행복단지 2020-05-25            345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340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stella09 2020-05-25            340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340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불꽃의노래 2020-05-25            340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340    
문학 별을 쫓는 아이 2020-05-25 행인 2020-05-26            340    
문학 별의 목소리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200    
문학 별의 목소리 2020-05-25 stella09 2020-05-25            200    
문학 별의 목소리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200    
문학 별의 목소리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200    
문학 별의 목소리 2020-05-25 행인 2020-05-26            200    
문화/예술 스타인웨이 만들기 2020-05-29 stella09 2020-05-29          5,040   1000
실용/취미 인퓨즈드 워터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2,105   400
실용/취미 인퓨즈드 워터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2,105   400
실용/취미 인퓨즈드 워터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2,105   400
어린이 당근 유치원 2020-05-22 살리에르 2020-05-25        48,750 2 1500
어린이 당근 유치원 2020-05-22 치카 2020-05-26        48,750 2 1500
어린이 당근 유치원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5        48,750 3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행인 2020-05-27        35,885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빨강앙마 2020-05-28        35,885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치카 2020-05-28        35,885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행복단지 2020-05-28        35,885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stella09 2020-05-28        35,885    
청소년 귤의 맛 2020-05-28 하양물감 2020-05-31        35,885    
어린이 마리 퀴리 2020-05-27 행복단지 2020-05-28        12,900    
청소년 호프가 여기에 있었다 2020-05-21 빨강앙마 2020-05-21            550    
청소년 호프가 여기에 있었다 2020-05-21 살리에르 2020-05-24            550    
인문/사회 자본과 이데올로기 2020-05-29 하양물감 2020-05-31        25,725 2 3000
인문/사회 자본과 이데올로기 2020-05-29 행인 2020-05-29        25,725 7 2000
인문/사회 자본과 이데올로기 2020-05-29 빨강앙마 2020-05-29        25,725 10 500
인문/사회 자본과 이데올로기 2020-05-29 치카 2020-05-29        25,725 10 500
인문/사회 자본과 이데올로기 2020-05-29 행복단지 2020-05-30        25,725 16  
인문/사회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2020-05-22 빨강앙마 2020-05-22          8,900    
인문/사회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2          8,900    
인문/사회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2020-05-22 stella09 2020-05-22          8,900    
인문/사회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2020-05-22 치카 2020-05-24          8,900    
인문/사회 탱크의 탄생 2020-05-27 jjolpcc 2020-05-29          8,470    
인문/사회 요가, 몸으로 신화를 그리다 2020-05-22 빨강앙마 2020-05-22          7,270    
인문/사회 요가, 몸으로 신화를 그리다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2          7,270    
인문/사회 요가, 몸으로 신화를 그리다 2020-05-22 치카 2020-05-22          7,270    
인문/사회 케어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6,910    
인문/사회 그동안 나는 너무 많이 참아왔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7          4,055    
인문/사회 그동안 나는 너무 많이 참아왔다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6          4,055    
인문/사회 그동안 나는 너무 많이 참아왔다 2020-05-25 치카 2020-05-26          4,055    
인문/사회 홍보가 아니라 소통입니다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3,670    
인문/사회 포스트 코로나 사회 2020-05-29 stella09 2020-05-30          3,530    
인문/사회 포스트 코로나 사회 2020-05-29 하양물감 2020-05-31          3,530    
인문/사회 로봇 시대, 인간의 일 2020-05-28 행복단지 2020-05-28          3,510    
인문/사회 용기의 정치학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2,920    
인문/사회 용기의 정치학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2,920    
인문/사회 용기의 정치학 2020-05-25 행인 2020-05-26          2,920    
인문/사회 성스러운 한 끼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2,890    
인문/사회 성스러운 한 끼 2020-05-25 stella09 2020-05-25          2,890    
인문/사회 성스러운 한 끼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2,890    
인문/사회 성스러운 한 끼 2020-05-25 치카 2020-05-26          2,890    
인문/사회 성스러운 한 끼 2020-05-25 행인 2020-05-26          2,890    
인문/사회 번영의 역설 2020-05-27 stella09 2020-05-27          1,945    
인문/사회 그들의 5.18 2020-05-27 치카 2020-05-27          1,670    
인문/사회 그들의 5.18 2020-05-27 행인 2020-05-27          1,670    
인문/사회 체르노빌 2020-05-22 치카 2020-05-22          1,560    
인문/사회 체르노빌 2020-05-22 살리에르 2020-05-24          1,560    
인문/사회 체르노빌 2020-05-22 행인 2020-05-26          1,560    
인문/사회 새로운 공부가 온다 2020-05-22 살리에르 2020-05-24          1,510    
인문/사회 새로운 공부가 온다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5          1,510    
인문/사회 전진상에는 유쾌한 언니들이 산다 2020-05-24 치카 2020-05-24            790    
인문/사회 전진상에는 유쾌한 언니들이 산다 2020-05-24 빨강앙마 2020-05-25            790    
인문/사회 전진상에는 유쾌한 언니들이 산다 2020-05-24 행복단지 2020-05-25            790    
인문/사회 수렁 속에서도 별은 보인다 2020-05-21 치카 2020-05-21            755    
인문/사회 수렁 속에서도 별은 보인다 2020-05-21 stella09 2020-05-21            755    
인문/사회 수렁 속에서도 별은 보인다 2020-05-21 행인 2020-05-26            755    
인문/사회 정담 政談 2020-05-27 빨강앙마 2020-05-27            750    
인문/사회 정담 政談 2020-05-27 stella09 2020-05-27            750    
인문/사회 정담 政談 2020-05-27 Redman 2020-05-28            750    
인문/사회 검찰수사관 내전 2020-05-25 stella09 2020-05-25            735    
인문/사회 검찰수사관 내전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735    
인문/사회 검찰수사관 내전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6            735    
인문/사회 검찰수사관 내전 2020-05-25 치카 2020-05-26            735    
인문/사회 검찰수사관 내전 2020-05-25 행인 2020-05-26            735    
인문/사회 어쨌든 사랑하기로 했다 2020-05-21 stella09 2020-05-21            510    
인문/사회 어쨌든 사랑하기로 했다 2020-05-21 행복단지 2020-05-25            510    
인문/사회 감정바보 2020-05-25 빨강앙마 2020-05-25            425    
인문/사회 감정바보 2020-05-25 행복단지 2020-05-25            425    
인문/사회 걷다 느끼다 쓰다 2020-05-22 행복단지 2020-05-25            285    
인문/사회 해킹 스토킹 크래킹 다크넷 2020-05-25 살리에르 2020-05-25            140    
인문/사회 그림으로 이해하는 심리학 2020-05-26 행복단지 2020-05-27            125    
좋은부모 초등생의 진짜 속마음 2020-05-28 빨강앙마 2020-05-28          1,440    
좋은부모 초등생의 진짜 속마음 2020-05-28 행복단지 2020-05-28          1,440    

 

 

덧 글
  • 알지 2020-07-03 18:52:00 댓글
    찜 취소는 7월 10일까지 제한을 막지 않을 계획입니다. 그 전에 취소하실 분들은 취소하세요.
  • 살리에르 2020-07-03 20:40:00 댓글
    마일리지 경쟁이 치열하네요..^^ 하양물감님 오랫만에 1등 축하합니다^^
  • 하양물감 2020-07-04 00:28:00 댓글
    살리에르님.....오랫만에 1등 아니고 찜 이벤트는 처음 1등이요..하하
    오늘 8천점에 깜짝 놀랐더니....어쨌든 감사합니다!!!
  • stella09 2020-07-04 19:21:00 댓글
    사실 웬지 베스트셀러나 신간에 그것도 선착순으로 찜을해야
    높은 점수를 받지 않을까란 생각이 없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바꾸신다면 좀 더 넓은 시야를 가지고 다른 책에도 찜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치카 2020-07-05 01:30:00 댓글
    찜 이벤트는 그냥 관심있는 책을 찜하는 것으로 이해했습니다. 관심의 범위가 넓으면 찜을 하는 책이 많을수밖에 없는데 그걸 걸려야하는걸까요? ;;;;
  • 빨강앙마 2020-07-06 09:33:00 댓글
    저도 막 눌러댄건 아닌데 말이죠..^^;; 읽고 싶고 관심가는 책에 누른건데 다들 비슷한 마음이 아니었나 싶네요..ㅠㅠ 예전엔 찜누르기가 신났는데 지금은 찜 누르기가 주저되네요...ㅠㅠ;;
  • 치카 2020-07-11 16:29:00 댓글
    ㅎㅎ 어쩔 수 없죠. 저는 그냥 막 누르게 될 것 같아요. 뭘 찜해야하나 망설이게 된다면 오히려 베스트셀러가 될만한 책이 뭔가 더 고민하게 될 것 같거든요.
    찜 이벤트의 본질이 뭔가... 싶어집니다 ㅎ
  • 행복단지 2020-07-06 16:20:00 댓글
    읽고 싶은 분야의 책, 그걸 열심히 보고 읽고 싶은 책만 눌렀는데...그래도 저는 읽고 싶은 책 눌러야겠습니다. 이런 저런 복잡한 생각하지 않고. 마일리지가 생기거나, 안 생기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