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교회 내 여성 리더십에 관한 고언 조회수 : 26 별점
글쓴이 : 노란가방 날짜 : 2019-12-07 추천 : 0
그리스도가 구속한 여성
김세윤 | 두란노 |

      학창시절 우리나라의 바울신학에 관한 권위자인 김세윤 교수의 책을 두 권 읽었다. 모두 바울 신학에 관한 책들이었는데 두 권 다 두툼하고 가볍지 않은 내용이었던 데 반해, 그것이 담고 있는 주제는 분명하게 보였다. 이후에도 구원에 관한 짧은 책을 한 권 쓰셨는데, 그 책 역시 주제에 관한 분명하고 간결한 언명들이 기억에 남았다. 이 책에도 저자의 그런 글쓰기 특성이 잘 드러난다.

 ​

     ​책은 한국의 교회 내 여성의 지위에 관한 문제를 다룬다. 워낙 오랫동안 쌓여온 문제인지라 간단하게 결론내리기 어려운 부분이지지만, 저자의 성격상, 또 한국을 떠나 있는 상황상(미국 풀러신학대학원 교수로 계신다) 조금은 과감하게 문제에 접근하고 제안한다.

 

     저자는 우선 구약도 여성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보며, 흔히 말하는 창세기 2장의 ‘돕는 베필’은 열등성을 말하는 것이 전혀 아니라고 단언한다.(같은 히브리어 단어는 하나님을 설명할 때도 자주 사용된다.) 신약으로 넘어가면, 우선 예수는 여성에 대한 차별적인 메시지를 하지 않으셨고, 도리어 여성들을 복음(부활)의 첫 증언자로 세우셨다. 물론 그분 역시 문화적 적용을 완전히 도외시하지는 않으셨다.(예컨대 열두 제자 중 여성이 포함되지 않았던 점)

 ​

     ​저자의 전문영역인 바울서신들에 관한 내용에서는 보다 진일보한 주장을 이어간다. 바울은 예수의 가르침을 기본적으로 전제하면서 그가 마주한 현실에 적용한다. 특별히 저자는 교회생활 안에서 여성의 지위 부분에 초점을 맞추는데, 바울의 신학 안에서 여성은 공예배 가운데 기도하고 설교(예언)까지 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흔히 교회 내 여성의 지위에 대한 제한구절들로 여기는 것들은, 실은 여성의 교회 사역을 원활하게 보장하기 위한 주의를 담고 있는 내용이었다는 주장이다.

     결론부에서 저자는 교회 내 여성 지위가 낮은 것은 성경적인 이유라기보다는 관행, 혹은 인습적인 부분이 더 강하다고 말한다. 이런 상황은 자연스럽게 그리스도인 가정에로도 옮겨가면서 전반적인 분위기를 형성해버린다. 저자는 우리가 교회 내 여성의 리더십을 좀 더 계발해야 한다는 말로 책을 맺는다.

 

     교회 내 여성의 지위에 관한 대표적인 문제로 ‘여성 목사 안수’ 건이 떠오른다. 내가 속한 교단은 여전히 이 문제에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지만, 그래도 최근 총회들에서는 조금은 더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려는 듯하다. 사실 애초에 이 문제를 성별로 구분 지으려고 했던 것 자체가 무리한 일이었으니까. 개인적으로는 시기의 문제이지 점차 열려 가리라고 생각한다. 하나의 성별이 또 다른 성별을 차별할 수 있는 권한과 근거, 권위는 적어도 성경에 의해서는 지지받을 수 없으니까.

     짧은 책이고, 워낙에 명료한 문장들이라 금세 읽힌다. 그리고 책 속에 실려 있는 내용들은, 적어도 내게는 크게 무리하거나 위협적인 내용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물론 이런 주장이 ‘급진적’으로 보이는 사람들도 있을지 모르지만, 당연한 소리가 이상하게 들리게 되면 이제 그 사람이 문제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

     ​영화 “노예 12년” 속에는 자신이 부리는 노예들 앞에서 복음서를 읽어주며 그 불합리한 체제를 ‘성경적인 것’으로 설명하는 (조금은 인자한) 주인이 등장한다. 아무 것에나 ‘성경적’이라는 딱지를 붙여 누군가를 억압하는 못된 버릇은 쉽게 고쳐지지 않는 것인지 조금은 답답하기도 하다.

 ​

     ​교단과 교리는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들은 계단을 올라가기 위한 안전장치(난간)에 불과하다는 C. S. 루이스의 주장도 곱씹어 볼 만하다. 우리는 난간을 얼마나 튼튼하게 만들지를 고민하는 대신, 저 계단이 어디로 이어지는지를 살펴야 하지 않을까.

     물론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교회의 리더십과 관련된 일을 남성이 더 잘할 것이라는 말은 분명 틀리다. 그러나 그 반대로, 여성이 더 잘할 수 있다는 말 역시 틀리다. ‘어떤’ 남성은 ‘어떤’ 여성보다 그 일을 잘 할 수 있고, 마찬가지로 ‘어떤’ 여성은 ‘어떤’ 남성보다 그 일에 더 잘 어울릴 수 있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