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 조회수 : 41 별점
글쓴이 : 빨강앙마 날짜 : 2020-07-10 추천 : 0
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
이성갑 | 스토어하우스 |

 

 

아, 나는 왜 이 책 제목이 <오늘도 삶을 이어나갑니다.>라고 착각했을까?  그냥 처음 눈에 띄어 구입했는데 요즘은 이런 소소한 에세이류가 인기 많아서 그렇고 그런(?) 느낌의 에세이인 줄 알았다.  그런데, 펼쳐보니 어라? 책 이야기네? 그것도 저자가 읽고 소개한 책 백권에 관한 이야기.  오호~ 이런 책이라면 내가 또 그냥 지나 칠 수 없지.  라며 메모지를 꺼내 들어 책을 읽으면서 추천해주는 책들 중 내가 좋아할 만한 책들의 목록을 작성해 나갔다.  그나저나 나는 왜 제목을 제대로 못보는 삐꾸눈을 가진 것인가......

 

 

부산에서 <주책공사>라는 독립서점을 운영한다는 소식에 앗~ 언젠가 한번 놀러가봐야 겠다는 생각으로 방금 검색질을 했는데 주택공사를 잘 못 검색했냐고 뜨는 이 어이없음. ㅋㅋㅋ 검색할때 꼭 주책공사서점이라고 넣어야 한다.

암튼, 중앙동이고하니 언젠가 한번 저자를 만나러 가 볼 생각이다.  솔직히 책을 쓴 저자보다 책방을 구경하고픈 맘이 1순위이긴 하지만 말이다. 

추천해준 책들 중 나랑 안 맞는, 혹은 내가 좋아하는 부류가 아닌 책들 빼고 나머지 추천해 준 책들을 메모해 가며 혹여 다음 구입때 대충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 알고 싶어 간단하게 몇자 적어두기도 했다.  저자의 글맛이 짧지만 와닿게 하는 맛이 있어서 책 소개하는 책인데도 지루하지 않고 엄청 재밌다.  쉽게 쉽게 받아 들일 수 있는 기분.

책장 넘기는 맛이 아주 좋은 책이었다고나 할까.  소개해준 책 중에 읽은 책은 6권

내가 사서 꼭 보고 싶은 책은 고르고 골라 메모 메모...

읽었던 책에 대한 썰을 보며 아하.. 내가 느끼지 못한 부분을 저자는 이렇게 느꼈구나 라는 생각에 뭔가 대단한 발견을 한 기분이기도 했다.  역시 책은 읽고 같이 이야기해보고 다른이들의 시선과 느낌을 공유하면 더 배우는게 많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깨달았다.

 

 

약간 아쉬운 점이라면 오타들이 좀 보인다는 것.  고친다고 고쳤겠지만 오타가 쪼매 보여서 감안하며 읽긴 했지만 약간의 아쉬움.

책방을 이렇게 열 수 있는 용기에 왠지 모를 박수를...... 그리고 자신이 읽지 않는 책은 팔지 않는 서점주인으로서의 마인드에 박수를.....

나는 이 <주책공사>서점에 가면 과연 어떤책을 골라올까?

나처럼 책 사재기 좋아하는 인간이 여전히 책이 부족하다고 느끼는데 이 책 읽으면서도 다시 한번 느낌.  저자가 소개한 책 중 70%가 우리집에 없는 책이다.  나 책 더 사야겠다.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