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소설처럼 읽어도 좋을 듯 조회수 : 5 별점
글쓴이 : 행인 날짜 : 2020-09-18 추천 : 0
심판
베르나르 베르베르 | 열린책들 |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희곡은 처음 읽었다. 이전에 <인간>이 있었다고 하는데 희곡이란 이유 때문인지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처음에는 이 작품도 소설이라고 착각했다. 희곡이란 사실을 알고 약간 주저했는데 읽기를 잘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아주 재밌었다. 등장인물들을 한정시키고, 상황보다 대화에 더 많은 부분을 보여준다. 이 희곡은 간결하면서도 유머와 풍자로 가득하다. 개인적으로 오래 전 읽었던 <타나토노트>의 황당한 설정들보다 훨씬 현실적이다.

 

모두 3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폐암 수술 도중 아나톨 피숑은 죽는다. 수술 현장의 모습은 프랑스 수술실의 현실을 잘 보여준다. 인원은 부족하고, 휴가는 가야한다. 희극적으로 이 상황을 묘사한 후 장면은 천국으로 바뀐다. 아나톨은 침대에 누워 있고, 그의 주위에 카롤린이 온다. 처음에는 카롤린의 정체를 알려주지 않는다. 카롤린은 아나톨의 수호천사이자 그의 변호사 역할이다. 그리고 베르트랑이 등장한다. 그는 이 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하고, 폐암으로 죽은 그를 멍청이라고 부른다. 둘의 티격태격 싸운다. 그런데 나중에 이 둘이 이승에서 부부였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잠에서 깨어난 아나톨은 몸 상태가 최상이다. 그는 수술이 잘 되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의 착각이다. 그가 수술 중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카롤린이 이 말을 하는 주저주저한다. 이제 그는 재판에 회부된다. 이 재판은 천국에 머물거나 환생하는 것을 결정하기 위해서다. 처음에 아나톨은 상속 등의 문제 때문에 다시 자신의 몸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보통 죽은 다음 천국에 오기에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는데 그는 아직 완전히 죽지 않았다. 지금 돌아간다면 신체에 문제가 있지만 살 수는 있다. 카롤린의 설득으로 그는 이승에 대한 미련을 버린다.

 

이 희곡의 진짜 재미는 그의 환생 여부를 둘러싼 재판이다. 아나톨은 자신을 좋은 학생, 좋은 시민, 좋은 남편, 좋은 가장, 좋은 직장인으로 살았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검사 베르트랑의 생각은 다르다. 그가 어릴 때 저지른 나쁜 행동, 단속되지 않은 수많은 교통 법규 위반, 예쁘지 않은 배우자 선택, 배우의 재능을 선택하지 않은 일 등을 지적하면서 환생인 <삶의 형>을 선고한다. 뚱뚱한 아내에게 충실했던 것도 문제로 삼는데 이승과 천국의 가치 판단 기준이 다르다는 부분으로 어물쩍 넘어간다. 그의 삶을 재생하는 부분에서 우리의 삶도 자연스럽게 돌아보게 된다.

 

재판이 진행되는 중에 이승에서 아나톨이 판사였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검사가 지적한 두 개의 살인 사건에 대한 판결이 실제 있었던 사건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렇게 작가는 현실을 뒤틀어 비판하고, 상황을 유머스럽고 유쾌하게 표현하고, 우리의 일반 가치와 도덕 규범 등을 새롭게 돌아보게 만든다. 그리고 판결에서 가장 큰 비율로 자유의지를 놓은 것은 작가의 철학을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이 희곡을 다 읽은 지금 <인간>에 관심이 가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 모른다. 두툼하고 권수가 많은 작가의 소설이 부담스럽다면 이 희곡으로 시작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

희곡(3) 천국재판(1) 삶의형(1) 환생(3) 천국의가치(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