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 변하는 세상을 고찰한다 조회수 : 9 별점
글쓴이 : 행인 날짜 : 2020-10-20 추천 : 0
유럽을 성찰하다
다니엘 코엔 | 글항아리 |

현대 유럽사를 알게 되면 꼭 68혁명을 만나게 된다. 많은 인문학자들의 강의 속에서 이 혁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몇 년 전 50주년을 기념해서 이와 관련된 책들이 꽤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늘 한 번 읽어봐야지 하는 생각을 했지만 다른 책들처럼 읽지는 못했다. 그리고 이 68혁명은 하나의 전설처럼 나에게 남았다. 그런데 이번 책을 읽으면서 전설 같은 이 68혁명의 다른 모습들을 보게 되었다. 저자는 이 혁명으로 바뀐 좋은 부분이 아니라 예상하지 못했던 변화에 더 많은 시선을 주고, 그 이후의 변화를 분석한다.

 

고도성장기에 사람들은 미래를 낙관한다. 이 낙관이 68혁명에도 작용했다. 하지만 1970년대 중반부터 경제성장이 중단되면서 장밋빛 미래는 조용히 사라진다. 80년대 신자유주의는 유럽 선진국의 수많은 산업들을 제3세계로 옮기게 만들었다. 그 중 한 곳이 한국이었다. 이 산업의 이전과 자본의 탐욕은 우리가 늘 마주하게 되는 두 계급의 소득 격차를 이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수준으로 벌려놓는다. 수많은 좌파학자들이 주장하는 미국 상장기업 CEO 연봉 등에 대한 이야기는 더 이상 말할 필요조차 없을 정도다. 그 중 하나가 낙수효과인데 실제 우리는 이 효과를 봤다는 나라를 본 적이 없다. 혹시 안다면 알려주시길 바란다.

 

책을 읽으면서 뜨끔했던 순간이 여러 번 있다. “좌파 엘리트들은 능력주의적인 이런 이상이 고등 교육을 받지 않고 유기농도 먹지 않으며 건강 위생도 좋지 못한 사람들의 귀에 비난처럼 들린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는 부분과 “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사랑받기를 그들은 원했던 것이다.”란 문장들이다. 알게 모르게 지식 엘리트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계몽의 수단처럼 활용하는 경우가 있다. 무심코 뱉은 말들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가 될 수도 있다. 이성 이전에 감성이 먼저 움직인다는 사실은 늘 유념할 필요가 있다.

 

“학살 정책을 시작할 때 그는 군중이 도덕에서 벗어나도록 준비시켰다.” 이 문장은 2차 대전 당시 평범한 독일인들이 어떻게 그런 대학살을 용인하게 되었는지 이해하게 만든다. 실제 전후 독일인들이 지금처럼 피침략국과 유대인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빈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와 68혁명의 연관성을 엮어 풀어낸 이야기를 보고 우리의 친일 청산이나 일본의 사과 등을 받기가 얼마나 어려운 것임을 다시 떠올릴 수밖에 없다. “독일인의 90퍼센트는 가끔씩 마음에서 우러나 나치에 동조했던 사람들이기 때문이다.”란 문장은 굉장히 논쟁적이지만 그 시대의 현실을 깨닫게 만들기 충분하다.

 

한동안 유럽은 난민과 이민 문제가 심각했다.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하지만 유럽과 미국의 역사 속에서 이민이 경제성장과 어떤 관련성을 맺고 있는지 알려줄 때 고개를 끄덕인다. 실제 한국도 어촌과 농촌으로 넘어가면 외국인 노동자들의 노동이 없다면 유지되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이민자들이 노동력이 자신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간다고 주장하지만 그들이 하는 일의 대부분은 그 지역 사람들이 하기 싫거나 임금이 적은 일들이다. 이 연관성이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닐 것이지만 주변에서 이런 일들을 자주 만나고 듣게 된다.

 

현대는 스마트폰의 시대다. 코딩이 교과과정에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 예전에는 이 일이 특정 직업군에만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코딩 방법을 아는 것이 중요한 이유를 알게 되면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그 이유는 로봇이 알고리즘에 의해 지배되고, 이런 알고리즘이 사람에 의해 만들어지고 해체되었다는 사실이다. 인공지능이 어디까지 발전했는지 알려주는 몇 가지 사건들도 이제는 낯설지 않다. 이렇게 이 책은 분량에 비해 상당히 많은 문제들을 노출하고, 토론의 장으로 끌고 오고, 바뀐, 바뀌고 있는 현실을 생각하게 만든다. <유럽을 성찰하다>란 제목보다 <세상이 변했다고 말해야 한다>란 원제가 더 적합하다는 생각이 든다. 

68혁명(1) 경제성장정체(1) 포퓰리즘(1) 아이폰세대(1) 인공지능(11) 코딩(2)
  • 사소한정의 2020-10-21 07:11:00 댓글
    서평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