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 - 오리엔트 특급 살인 - Agatha Christie -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2002-05-15
8,000원 | 301쪽 | 217*157mm (A5신)
종합평점 : 4 ( 1 명)
애거서 크리스티가 창조해낸 인물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탐정 푸아로가 등장하는 작품. 푸아로는 직접 몸을 굽히고 현장을 뛰어다니며 조사하는 타입이 아니라, 주어진 자료를 근거로 머릿속의 \\\'회색 뇌세포\\\'를 사용하여 추리를 하는 \\\'안락의자형\\\' 탐정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이번 작품의 배경은 유럽 대륙을 횡단하는 오리엔트 특급 열차이다. 움직이는 열차이다 보니 자연스레 사건은 밀실에서 이루어지고, 먼 이국의 땅을 배경으로 하다보니 화려한 느낌도 준다. 그런데 그 기차에서 한 남자가 살해당하고, 여러 개의 상처와 엇갈린 증언들로 인해 사건은 점점 더 미궁으로 빠져들게 된다.

그러나, 계획적으로 행해진 범죄엔 필연적으로 과거의 원한이 잠재해 있기 마련. 여권의 기름 얼룩 등 사소한 단서 등을 통해 푸아로는 자신의 두뇌를 회전시키고, 마침내 범인이 누구인지, 어떻게 벌어진 일인지를 밝혀내지만, 기존 사건들과는 조금 다른 식의 결말을 보여준다.

누가 범인인지가 아니라 누가 범인이 아닌지를 가려내야 하는, 색다른 설정과 결말을 가진 애거서 크리스티의 대표작 중 하나.
목차 보기/닫기
1부 사건

타우루스 특급의 중요한 손님
토카틀리안 호텔
푸아로, 사건을 거부하다
한밤중의 비명소리
범죄
여자?
시체
암스트롱 유괴 사건

2부 증언

차장의 증언
비서의 증언
하인의 증언
허바드 부인의 증언
스웨덴 여자의 증언
드래고미로프 공작 부인의 증언
안드레니 백작 부부의 증언
아르버스넛 대령의 증언
하드맨 씨의 증언
이탈리아 인의 증언
더벤햄의 증언
독일인 하녀의 증언
승객들의 증언을 요약하다
발견된 흉기
승객들의 짐 수색

3부 푸아로, 의자에 앉아서 사건을 해결하다

범인은 누구일까
열 가지 질문
의미심장한 증거
여권의 기름 얼룩
드래고미로프 공작 부인의 세례명
아르버스넛 대령과의 두번째 대화
메리 더벤햄의 정체
더욱 놀라운 사실
푸아로, 두 가지 해결책을 제시하다
출판사리뷰 보기/닫기
  • 추리소설계의 거장 애거서 크리스티 그녀와의 대면
    agnes | 2010년 06월 24일
    더 보기
      책에 꽂혀서 산지 어언 반년이 된 저는 학교 선택과목 수강신청을 하는데 문학과 관련된 수업이 있길래 덜컥 신청했습니다. 저는 몰랐었지만 꽤나 경쟁이 치열했다고 하더군요. (그럴 거 같지 않았는데 말이...

      책에 꽂혀서 산지 어언 반년이 된 저는 학교 선택과목 수강신청을 하는데 문학과 관련된 수업이 있길래 덜컥 신청했습니다. 저는 몰랐었지만 꽤나 경쟁이 치열했다고 하더군요. (그럴 거 같지 않았는데 말이지요....) 운이 좋게도 저는 무난하게 수강신청을 마쳤고 이번 3분기에는 과제로 책을 읽고 감상문을 쓰는 숙제가 네 번정도 있게 되었습니다. 서평 쓴다는 생각으로 과제를 해치울 수 있다는 것도 큰 메리트이지만, 무엇보다도 이 수업을 들으면서 교수님이 다른 책들도 많이 언급을 하셔서 읽고 싶은 책이 많아진다는 것도 엄청난 메리트라고 할 수 있죠.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오리엔트 특급 살인'이었습니다. 셜록홈즈 시리즈는 다 읽어보았지만 애거서 크리스티의 소설은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밖에 읽지 않았기 때문에 냉큼 집어들었죠. 마침 추석 연휴겠다, 집으로 가는 지하철 안에서 부지런히 읽었습니다.


      추리소설이라고 하면 역시 반전이죠. 반전이 없는 추리소설은 좀 맹맹하잖아요. 이 소설은 다른 곳에서는 보지 못했던 아주 신선한 반전이 들어있었답니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에 있었던 반전도 정말 마음에 들었었는데 이 소설이랑 조금 비슷하면서도 다르네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에서는 범인이 외부인일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남게 되는 사람이 범인일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다 죽어버려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결국 죽은 것 처럼 보이던 사람이 범인이었죠.(아직 이 책을 읽지 않으신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범인이 12명 중 누구라고는 얘기 안했으니까 한번 추측해가면서 읽어보세요ㅋㅋㅋ) '오리엔트 특급 살인'도 절대 범인이 외부인일 수 없는 상황이 나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중 과연 범인은 누구일까? 하고 생각하고 있다면 당신은 이미 진거에요. 책을 읽으면서 자신의 패배를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


      제가 읽었던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이 이것밖에 없어서 자꾸 언급하게 되는데요. 두 작품 모두 법이 처리하지 못한 범법자를 일반인이 단죄하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게 유사점의 출발인 것 같네요. 조금 다른 점을 들자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는 섬뜩한 느낌을 주죠. 아이들이 평소에 아무 생각없이 부르는 노래가 그렇게 오싹하게 다가올 수 있을 줄이야.... 그에 반해 '오리엔트 특급 살인'은 슬프고 안타까운 분위기가 책의 뒤쪽으로 갈수록 짙어집니다. 너무너무 슬퍼서 눈물을 펑펑 흘릴만큼 자극적인 감정이 아니라 가슴에서 몽글몽글하게 뭔가가  조금씩 솟아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가아끔 '아니, 어떻게 이정도의 정보만을 가지고 이런 명제를 이끌어낼 수 있지?!'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그건 푸아로의 명석한 두뇌덕이라고 하죠!(ㅎㅎ) 이 책을 소개해주신 교수님께 감사를 표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재미있게 읽은 책이었어요. 역시 고전은 고전인가 봅니다.실제 살인사건을 기초로 한 소설이라는 걸 알고 나서는 완벽하게 창조해낸 것이 아니라서 이렇게 자연스러운 감정을 자아내게 할 수 있는건가 했지만 알고보니 실제 살인사건을 바탕으로만 깔고 또 다른 살인사건을 만들어 낸 것이더군요. 단순히 있었던 일을 각색하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사건을 꾸며내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능력이 참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 이야기가 흡인력이 워낙 강해서 제 기억에 오래 남아있을 것 같아요. 요즘은 감각적으로 극단을 달리는 추리소설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은데, 이럴 때 일수록 흑백영화같은 고전 추리소설을 맛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다른 시리즈도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


책 속의 한줄

책속의 한줄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