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 그랜트 지음 | 이도영 옮김
2010-06-10
9,500원 | 240쪽 | 215*140mm
종합평점 : 4.5 ( 1 명)
어느 날 엄마가 실종되었다! 사고인가, 가출인가? 아니면 납치?! 『불량엄마 납치사건』은 열네 살 소년의 엄마 구출 대작전을 그린 명랑 법 스릴러다. 청소년문학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법 스릴러지만, ‘엄마의 실종’이라는 범상치 않은 설정에 실소를 자아내는 해학과 유치하지 않은 가벼움으로 독자를 매료시킨다. 영미권에서 손꼽히는 메이저 추리문학상 중 하나인 아서 엘리스 상(청소년소설 부문)과 자작나무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에드거 앨런 포 상 최종 후보에도 올랐다.
목차 보기/닫기
1장 폭로
2장 사생아
3장 법학사
4장 정신장애
5장 학대
6장 자기부죄거부특권
7장 업무상 과실
8장 우편물 무단수취
9장 가명
10장 협박
11장 희롱
12장 도청
13장 무단결석
14장 비공개 심리
15장 사기
16장 해고
17장 유기
18장 변호인-의뢰인 특권
19장 물적 증거
20장 미성년자
21장 방화
22장 공모
23장 소문
24장 손해배상
25장 소유권
26장 부실표시
27장 용의자
28장 관할구역제
29장 무단침입
30장 범의
31장 소송
32장 범인은닉죄
33장 협박
34장 피후견인
35장 폭력
36장 무단침입 II
37장 납치
38장 불법 감금
39장 자백
40장 자백 II
41장 자백 III
42장 자백 IV
43장 뇌물수수
44장 고소
출판사리뷰 보기/닫기
  • 불량엄마 납치사건
    빨강앙마 | 2010년 07월 01일
    더 보기
    이책은 그다지 관심도 없다가 받아든 책인데, 의외의 수확을 건졌다고 해야 할거 같다.  요즘 청소년 문학에 관심이 무척 많긴 하지만 이책은 그저그런 아이들의 우습지도 않은 추리물이겠거니 했었다.  ...
    이책은 그다지 관심도 없다가 받아든 책인데, 의외의 수확을 건졌다고 해야 할거 같다.  요즘 청소년 문학에 관심이 무척 많긴 하지만 이책은 그저그런 아이들의 우습지도 않은 추리물이겠거니 했었다.  그런데,  다 읽고 나니 작가의 글맛이 꽤 재미나다.  읽는 가독성도 엄청나고 엄마가 실종된 이유를 찾아가는 우리의 13살짜리 주인공의 추리도 재밌다.

    불량엄마라..... 도대체 어느정도의 행동을 해야 불량엄마인가 라고 묻는다면 책속 주인공 엄마가 딱 그 짝이라고 말하고 싶다.  자식앞에서 담배를 뻑뻑 피워물어대고, 식사는 맥도날드 햄버거가 주식이며, 꽥꽥꽥 잔소리를 해대는 그야말로 자식입장에서 보자면 정말 가관인 엄마.  그러면서도 그 엄마가 밉지 않은건 뭣보다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과 불의를 보면 참지못하는 그 욱하는 성격이 웬지 정의의 여전사(?)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같은 엄마 입장에서 글을 읽다보면 자식에 대한 걱정이 뭣보다 강한걸 느낄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16살에 아이를 낳은 미혼모로 먹고살기마져 빠듯한 엄마가 법대를 나오기 위해 공부를 하고 강의를 들을때 자식을 데리고 다니며 같이 수업을 들은 덕분에 아이는 엄마가 어느날 바람과 같이 사라졌을때 당황하기보다 하나하나씩 추리를 하기에 이른다.  물론 강의를 들은 덕분이기도하지만, 엄마가 일하는 법률사무소에서 잠깐 일을 봐준 덕분으로 많은 부분들을 보고 들을 수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나쁜 사람에게 납치되었을 엄마를 찾아 추리에 나선다는 설정 그 자체보다는 이 책 곳곳에 숨겨진 아이의 위트와 재치가 읽는 재미를 더한다.  비록 위험한 상황이지만 그 나이대의 아이들이 생각했을 법한 생각들을 그려냄으로서 심각성 보다는 재미와 웃음이 함께 할 수 있는 글맛을 살려내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반전을 꾀하는 구성도 그다지 나쁘지 않다.  게다가 주인공들이 하나같이 입체감이 있어서 읽다보면 웬지 정말 발끈하면서도 왈가닥이고 게다가 정의감에 불타는 젊은  엄마가 책속에서 막 튀어 나올것만 같은 착각도 들 정도다.  물론, 그 옆에는 추리를 한답시고 위험한 곳에 대책없이 뛰어드는 우리의 주인공도 있겠지만 말이다.

    나름 영화로 만들더라도 나쁘지 않은 캐럭터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청소년 소설이다보니, 약간의 현실감이 떨어지지만 재미로 본다면 별 상관이 없지 않을까 싶다.  아무튼 재밌는 책인것만은 분명하다.



책 속의 한줄

책속의 한줄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