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지 리포트 / 알지 인터뷰 / 이럴 때 이런 책 / 이 책을 주목하라                           베스트서평 / 새로운서평 / 청소년서평 / 어린이서평                                             자유게시판 / 내 영혼의 한 줄 / 발도장 / 오탈자 게시판 / 문화산책                                                                                                       서평도서 신청 / 서평이벤트 / 책 시사회                                                     강추! 새책 / 서평도서목록 / 청소년도서 / 어린이 도서                                                                  김보일 칼럼 / 김용찬 칼럼 / 독자 칼럼
[라스트 레터] | [신과 로봇]
 
 
알지에 오면 좋은점 아~설명 어려워요! 좀더 쉽게 이야기해주세요 이제~가입하러 가야죠
서평 쓰고 놀아요

- 회원이 만든 FAQ / 사용매뉴얼 (by 정군)

 리더스가이드 아이디 정군 님이 사이트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재기발랄한 안내글을 올려서, 운영자가 따로 소개할 필요가 없게 만들어 주셨습니다.

 앞서의 매뉴얼을 복습한다고 생각하시고, 정군 님의 흥미로운 안내글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1장. 생활 편

 -가입인사해야 해요?

 하면 좋지요. 마일리지도 줍니다. 하지만 마일리지가 아니더라도 그것이 예의겠지요. 그래야 금방 친해지겠지요.

 -한 달 동안 글을 다섯 개 이상 써야 책을 신청할 수 있다는 건 무슨 뜻인가요?

 문자 그대로입니다. 최소한이라도, 서로를 알아가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것이지요. 네, 그렇습니다. 회원들 간의 최소 교류를 위한 것입니다.

 -리뷰도 해당되나요?

 저도 처음에는 그런 줄 알았습니다. 아니더군요.

 -그러면 이주의 베스트셀러 목록이나 신간이 나왔다는 기사 같은 걸 퍼온 거는요?

 자신만의 생각이나 감상이 없는 단순 펌글은 게시판 활동으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뭘 써야 할지 모르겠어요!

 그 심정을 쓰시면 됩니다. 어려울 것이 없어요.

 -저는 댓글 쓰는 게 취미인데요?

 댓글도 인정해주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의미 있는 댓글이어야겠지요.

 -꼭 자유게시판에 써야 하나요?

 용도에 맞게 쓰시면 됩니다. 발도장이나 밑줄긋기 등 여러 코너가 항시 대기중 입니다.

 -문화산책은 뭔가요?

 영화나 연극 등 문화공연에 관한 이야기를 쓰시면 됩니다. 책이 아닌 다른 문화의 나눔이지요.

 -물어보고 싶은 게 많은데 눈치 보여요!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다만, 가입하셨으면 최소한의 이용안내를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가입하신 다음에 무턱대고, 마일리지 어떻게 모으나요? 하시면 대략 난감합니다.

 

2장. 마일리지 편

 -마일리지는 어떻게 모아요?

 리뷰를 써야 합니다. 일반 리뷰 100점, 우수 리뷰 500점, 으뜸 리뷰 1000점입니다. 아니면 지식센터 문제에 참가하거나 예스24에서 책을 구입하실 때 배너를 누른 뒤에 구입하시면 됩니다. 그럴 경우 1%의 마일리지가 적립됩니다. 가령 4만원어치 구입하면 400원이 적립됩니다. 물론 자동으로 적립되는 건 아니고 알지낭자님에게 메일을 보내야 합니다.

 -운영자가 누구죠?

 알지, 알지랑, 알지나무 등 '알지'가 앞에 들어가신 분들이 운영자입니다. 단, 유사품에 주의하세요^^

 -메일은 어디로 보내요?

알지랑 : readersu@nate.com

위의 메일주소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참고로 알지 : readersguide@empal.com, 알지나무 : dajak97@gmail.com 입니다.)

 -책 신청할 때 마일리지 계산은 어떻게 하나요?

 1/5로 계산하시면 됩니다. 가령 11,000원짜리 책이면? 2,200원이 있으면 됩니다.

 -왜 그렇게 1/5같은 복잡한 방법으로 하죠?

 저도 모릅니다. (100% 공제하면 부담되지 않을까요. 마일리지이지만 애써서 모으고 책을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입니다.)

 -마일리지를 빌릴 수는 없나요?

 없습니다.

 -너무 냉정한 거 아닌가요?

 여기는 자본주의 사회입니다.

 -추천인이 있으면 마일리지 준다는 건 뭐죠?

 새로 가입하시는 분들이 추천 아이디를 쓰면 일정량의 마일리지가 적립됩니다.

 -마일리지가 너무 많아요!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없나요?

 어떤 이는 좋은 시절 만나서 6만점을 6만원의 문화상품권으로 바꿔서 받았다고 합니다.

 -그럼 지금은요?

 안됩니다. 대신에 마일리지로 책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럴 때는 1/5이 아니라 ‘마일리지 = 정가’ 그대로 적용됩니다.

 가령 10000만원짜리 책일 때는 마일리지 10000점이 필요합니다.

 

3장. 리뷰 편

 -오늘 정말 열심히 리뷰를 썼는데 100점밖에 안줘요. 어떻게 된 거죠?

 수많은 리뷰가 올라오는 탓에 우수서평이나 으뜸서평으로 처리되는데 시간이 좀 걸립니다. 저처럼 그냥 그러려니 하세요. 아니면 일반리뷰로 결정돼서 그런 것이기도 합니다. 그럴 때는 왜 일반리뷰 일까 생각해보세요. 으뜸서평에 오른 리뷰들 보면 뭔가 감이 잡힐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

 -다른 곳에 썼던 리뷰를 다시 올려도 돼나요?

 물론입니다.

 -리뷰를 한번에 왕창 올렸는데 왜 인상을 쓸까요?

 다양한 분들의 리뷰를 천천히 읽어보고 어떤 심성일까 느껴보고 싶은데 한분이 와장창 올리면 그럴 수가 없어서 아쉬워서 그렇습니다. 천천히 올리시면 됩니다.

 -리뷰에 글자 제한이 있나요?

 없습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성의가 있어야겠지요. 왜냐하면 당신의 리뷰가 다른 사람에게 지름신을 부르는 주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을 읽었다. 재미없었다.” 혹은 “~을 읽었다. 최고다.”라고 끝내버리시면, 그 정보를 받아들이는 다른 분들이 대략 난감하겠지요.

 -어쨌든 여기에 쓴 리뷰를 다른 곳에 올려도 된다는 말이지요?

 그렇습니다.

 -그 리뷰가 다른 인터넷 서점에서 ‘이주의 리뷰’에 뽑혔어요!

 흔한 일입니다.

 그래도 축하합니다. 자유게시판에 자랑하시고 한턱 쏘세요.

 

4장. 책 신청 편

 -책은 어떻게 신청하나요?

 적당량의 마일리지가 쌓이고, 또한 게시판 활동도 충분히 하시고 계시다면 책 신청하는 코너에 가시면 됩니다. 리뷰 도서를 검색해보시고 있는 책을 신청한다고 쓰세요.

 -해봤어요! 책이 정말 많군요!

 이 정도는 약과지요.

 -그런데 3순위까지 쓰라는 말은 뭔가요?

 책이 한권인데 다른 회원 분들과 겹칠 수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우선순위가 적용됩니다. 그래서 혹시 1순위를 받을 수 없을지 모르니까 2순위, 3순위를 적으라고 하는 것입니다. 필수는 아니지만 권장사항입니다.

 -책을 신청했는데 제 이름이 없어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다음의 조건을 확인해보셔요.

 1. 전에 받은 리뷰 도서의 리뷰를 쓰지 않았다.

 2. 저번 주에 신청했고 책을 받았다.

 3. 리뷰도서가 아닌 책을 신청했다.

 4. 가입 후 게시물 다섯 개만 쓰는 줄 알고 그 후로 오랫동안 그곳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

 5. 이유 없이 남을 비방했다.

 -저번 주에 신청했으면 이번 주는 신청할 수 없나요?

 그렇습니다.

 -책을 받았는데 신청하지 않은 책도 한권 왔어요!

 저도 한번 있습니다. 참 행복하지요.......

 -책을 받았는데 마일리지가 줄지 않았어요!

 자수하세요.

 아니면 이벤트 도서를 받은 것입니다. 이벤트 도서는 마일리지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이벤트 도서는 또 뭐죠?

 공지에 보시면 이벤트 도서에 관한 설명이 있습니다. 현재 ‘주몽’과 ‘나’ 이벤트가 진행 중인데 한번 둘러보셔요.

 -리뷰를 안 쓰면 어떻게 돼요?

 리뷰도서를 받고 한 달이 지나도록 서평을 안 쓰면 책 정가의 10% 감점입니다. 또한 서평 쓸 때까지 도서 신청 못합니다. 리뷰도서를 받고 두 달이 지나도록 서평을 안 쓰면 책 정가의 100% 감점. 대신에 리뷰 도서 신청 자격 주어집니다.

 -설마 그걸 다 체크할까요?

 확인해보세요.

 -정말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었는데, 어떻게 하죠?

 알지랑님과 상담해보세요. 그렇게 냉정한 곳은 아니니 일련의 조치가 있겠지요.

 -귀찮은데 한 번에 여러 번 신청하면 안 될까요?

 말도 안 됩니다. 한권입니다. 다만, 어린이책과 시집은 두 권 신청 가능합니다.

 -꼭 보고 싶은 책이 있는데, 이번 주에 신청을 못해요. 어쩌죠?

 RG를 이용하다보면 그런 경험을 하게 됩니다. 어쩌겠습니까.. 운명이지요.

 RG는 책을 공짜로 주는 곳이 아닙니다. 좋은 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그 내용을 다른 회원들과 공유하는 곳입니다. 본질적인 공유의 의미는 사람과 사람과의 교류라고 생각합니다. 서평인의 의무는 서평을 쓰는 것만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